DonPush
초음파 사진에 정체불명의 누군가가 아이를 지켜보고 있었다
아프로톡신
2019.09.21 22:07
385

편안하게 누워있는 태아를 지켜보고 있는 듯한 '누군가'가 초음파 사진에서 포착됐다.

20일 영국 일간 더선은 아이를 지켜보고 있는 누군가의 얼굴이 함께 찍힌 초음파 사진과 사연을 보도했다.

앞서 24살 동갑내기 커플인 브리트니 클락과 제임스 그루벨은 의사에게 임신이 어렵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한다.

브리트니가 불임에 해당하는 심한 자궁내막증을 앓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던 어느 날 지속된 복통을 호소하던 브리트니는 반신반의하며 임신 검사를 받았고 깜짝 놀랄 이야기를 듣게 됐다.

그녀가 임신에 성공해 12주 차에 접어들었던 것이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초음파 사진을 확인한 그녀는 한 번 더 크게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초음파 사진 오른쪽 상단에 이상한 그림자가 나타났기 때문이었다.

그녀는 처음 초음파 사진이 잘못 찍힌 거라 생각했고 엄마와 이모에게 그것을 보여줬다고 한다.

그런데 엄마와 이모는 모두 "누군가의 얼굴 형체"가 맞다면서 심지어 "(누군가가) 손으로 태아를 가리키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정체 모를 누군가가 태아를 지켜보는 듯한 모습에 불안해지려던 찰나, 엄마와 이모의 말을 듣고 그녀는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고 한다.

이모는 그 '누군가'가 아이를 지키는 '수호천사'일 거라고 그녀에게 말했고, 엄마 역시 그녀에게 악운을 막아주는 좋은 징조로 보인다고 달랬다.

그녀는 "그 말이 달콤하게 들려 믿기로 했다"면서 "불임인 줄 알았는데 기적적으로 찾아온 아이를 지켜주는 수호천사가 맞는 것 같다"며 이내 행복해졌다고 전했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2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