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모델 장윤주 파격 화보●€
성실이
2019.12.01 23:23
579

모델 장윤주, 결혼 후 여전한 명품 몸매…가슴성형 불식시킨 파격

모델 장윤주가 아름다운 몸매를 과시했다.

29일 매거진 보그 코리아는 장윤주와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또한 장윤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화보 사진을 여러장 게재했다.

이번 화보에서 장윤주는 몸매뿐만 아니라 유연함이 돋보이는 다양한 포즈를 선보였다.

더불어 특수 제작한 패션 아이템을 이용해 몽환적이면서도 한 편의 공연과 같은 퍼포먼스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평소 자기 관리에 철저한 장윤주는 오랫동안 해온 필라테스와 근력 운동에 이어, 이번 촬영을 위해 현대무용과 요가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장윤주는 식단 관리부터 몸으로 표현할 수 있는 다양한 실루엣과 포즈를 위해 현대무용을 연습했다는 후문이다.

앞서 장윤주는 자신의 SNS에 공개한 '토슈즈 신고 서 있기' 또한 이번 화보를 준비하는 과정인 것. 촬영 현장에 함께 한 무용 강사 마저 그의 유연함에 놀란 것으로 전해졌다.

장윤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 중심은 나 안에 있는 것. 나라는 사람은 유일무이한 존재이다. 우리 모두가 그러하다"고 말하며 토슈즈 신고 서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또 그는 "이번 촬영은 배우가 하나의 작품을 완성하듯 임하지 않으면 '무용수인 척' 하고 끝날 수밖에 없다. 사람들은 모델이 예쁜 몸으로 그저 팔다리를 휘젓는다고 여길지 모르지만, 컨셉에 대한 완벽한 이해와 준비가 없으면 자기 복제가 이어질 뿐이다"고 전했다.

장윤주는 "VOGUE 음악과 동세가 느껴지는 화보를 찍어보자 말은 했지만 진짜 현대무용을 배우러 갈 줄은 몰랐다. JANG 예전부터 배우고 싶다.
어느 직업이든 그렇겠지만 프로와 아마추어의 차이는 작은 디테일이다. 몸을 사용하고 움직이는 데 더 본직적 변화를 시도 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자기 몸과 근육에 대해 "삶에서의 근육은 성실함과 인내력에서 오는 힘이 아닐까? 하루 이틀 안에 근육이 생기지 않는 것처럼 성실함과 인내력 또한 하루 아침에 생기지 못한다"고 말했다.

장윤주의 화보는 아래 사진을 통해 감상하자.

모델 장윤주의 아름다운 화보는 보그 12월호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장윤주의 남편 정승민은 제품 디자이너로 현재 TRVR 대표직을 맡고 있다.

한 방송에 출연한 장윤주는 키 173cm가 콤플렉스였다고 말했다.

이에 송해나는 “저는 장윤주 선배보다 작은 키 168cm다”고 말했다.

이를 듣고 장윤주는 “해나는 딱 좋은 키다”고 말했다.

국내 패션업계의 탑 모델인 장윤주는 '무한도전', '신혼일기2', '파자마 프렌즈' 등 다양한 예능 출연으로 대중들에게도 널리 이름을 알렸다.

지난 2008년은 싱어송라이터로 정규 1집 앨범의 타이틀곡 '파리에 부친 편지'로 활동하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장윤주는 현재 에스팀엔터테인먼트 소속 모델이다.

그의 나이는 1980년생으로 올해 만 38세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11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