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임신시켜도 되지?" 치어리더에게 도넘은 성희롱, 작성자는 초등생
영일군
2019.12.03 17:55
620

치어리더 이주아가 자신에게 성희롱을 한 악플러에게 강경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가해자는 초등학교 5학년생으로 밝혀져 더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이씨는 지난 1일 자신을 대상으로 성희롱한 게시글을 캡처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리면서 "응. 너 고소"라고 말했다.

캡처본에는 "이주아 XXX 임신시켜도 되겠지? 주아는 그러라고 태어난 존재니까?" 등의 발언이 있었다. 작성자는 ‘#능욕’ ‘#연예인능욕’이라는 해시태그도 달았다. 연예인 능욕은 야한 사진에 연예인의 얼굴을 합성하거나 특정 연예인을 대상으로 성희롱적 글을 작성해 유포하는 행동을 의미한다.

이씨는 "웬만하면 악플 웃고 넘기는데 기분이 안 좋을 때 읽으니까 별별 감정이 다 든다"며 "우리 엄마가 나 그러라고 이쁘게 낳아주신 거 아니다. 내가 진짜 안 올리려 했는데 공개적으로 고소각이라는 것 좀 인지시켜 주려고"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이씨가 공개적으로 강경대응 의사를 밝히자 해당 작성자는 자신이 초등학교 5학년생이라며 용서해달라는 연락을 취해왔다고 한다. 이씨는 "잘못했다고, 본인도 누가 시켜서 협박 당해서 무서워서 올렸다고, 내가 볼 줄도 몰랐다고 죄송하다고만 하면 끝인가"라며 "내가 맞다고 생각하는 방법으로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올린 게시글에서도 그는 "저는 악플·성적 발언을 당연하게 들어도 되는 사람이 아니다"라며 "선처를 당연하게 생각하지 말아달라"며 강경 대응 입장을 거두지 않을 것임을 강조했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22

banner
구글 추천 푸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