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Push
처제 살해 혐의 부인하더니.."살인은 몇 년 살아요?"
나비맘222
2019.09.21 08:18
399

[앵커]
이춘재는 이렇게 처제를 살해한 뒤 파출소로 가서 처제가 납치된 거 같다며 직접 실종 신고를 했습니다. 하지만 당시 형사가 태연스러운 모습을 수상히 여겨 붙잡을 수 있었습니다. 이춘재는 당시 혐의를 부인하면서도 살인을 저지르면 몇 년을 사느냐는 등 형량을 물었다고 하는데요.

이춘재를 붙잡은 김시근 형사를 정영재 기자가 만났습니다.

[기자]
이춘재가 경찰에 붙잡힌 것은 1994년 1월 13일입니다.
자신의 집에서 처제를 죽인 날입니다.
이춘재는 범행 후 장인어른과 함께 파출소를 찾아 태연히 실종신고를 했습니다.

자신의 집에 다녀간 처제가 납치된 것 같다며 거짓말을 한 것입니다.
당시 청주서부경찰서 특별수사팀 김시근 형사가 피해자의 집으로 갔습니다.

그런데 울며 걱정하는 다른 가족과 달리 이춘재는 그저 멀뚱멀뚱 서 있었습니다
이를 수상히 여긴 김형사는 이춘재를 경찰서로 데려갔습니다.

[김시근/당시 수사 담당 경찰관 : 차 뒷좌석 태우고 뒤에 탔는데 무릎이 딱 닿은 거야. 무릎을 딱 떠는 거야.]

이춘재는 경찰에 혐의를 부인하며 A4용지 7장 분량의 진술서를 여러 번 써냈습니다.
내용이 조금씩 달랐고 추궁이 이어지자 갑자기 이상한 질문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김시근/당시 수사 담당 경찰관 : 화장실 좀 갑시다. 강간하면 몇 년 살아요? 살인하면 몇 년 살아요?]

이춘재는 세탁기 아래에서 혈흔이 나오자 경찰에 결국 자백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에서는 혐의를 다시 부인했습니다.

[김시근/당시 수사 담당 경찰관 : 김 형사가 때려서 자백했다, 이거야. 허위자백이라 이거야.]

화성연쇄살인 사건 당시 경찰이 자백을 강요해 문제가 된 일을 알고 이를 이용했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 카카오스토리로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 트위터로 공유하기
  • 밴드로 공유하기
  •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댓글 (0/400)자 이내 저장됩니다.)

댓글 3

banner
구글 추천 푸시